티스토리 뷰


아무도 지나가지 않는 도로에 세 개의 간판이 폐허가 된 채 서 있다. 80년대 말 하기스가 마지막으로 광고한 뒤 내버려진 간판이다. 중년의 한 여자가 광고회사를 찾아가 직원에게 이렇게 말한다. “거기 일 년간 빌리는 데 얼마죠?” 그런 간판이 있는 줄도 몰랐던 직원은 자료를 뒤적인다. 그러자 여자가 돈뭉치를 꺼내며 말한다. “한 달에 5천달러면 충분하죠?” 왠 떡이냐며 좋아하는 직원에게 여자가 다시 말한다. “성기, 욕설 들어가는 단어는 광고 안 되죠?”


이 여자 심상치 않다. 그리고 그녀가 세 간판에 광고한 문구도 심상치 않다. 그녀가 광고를 내자 경찰서가 들썩거린다. 경찰이 예민해지자 마을 전체가 불편해한다. 이제 여자는 마을 전체와 싸워야 한다.


광고판에 내걸린 문구는 "내 딸이 죽어가면서 강간당했어. 그런데 아직 범인 못잡았지. 뭐하고 있나 월러비 서장?"


영화 속 등장인물 모두가 피해자다. 딸을 강간하고 불태워 죽인 범인을 꼭 붙잡고야 말겠다는 심정으로 광고를 낸 피해자 엄마 밀드레드(프랜시스 맥도먼드) 뿐만 아니라 광고 때문에 모욕 당한 경찰서장 월러비(우디 해럴슨), 무능한 경찰로 낙인찍혀 해고당한 딕슨(샘 록웰)도 모두 피해자다. 그러나 영화 속엔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는 역설이 자주 발생한다. 분노가 또다른 분노를 낳는 셈이다.


밀드레드는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제멋대로인 성격 때문에 누구로부터도 동정받지 못한다. 전세계 남자들의 DNA를 찾아서 범인의 것과 대조해 달라고 경찰들을 겁박하는 그녀는 월러비가 췌장암에 걸려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알면서도 그를 모욕하는 광고를 낸다. 월러비는 자신을 망신 준 밀드레드에게 죽고나서도 복수한다. 딕슨은 인종차별주의자로 낙인 찍힌 뒤 백인 광고회사 직원에게 엄한 화풀이를 한다.



이처럼 영화가 그리는 세상은 선과 악이 뚜렷하지 않은, 누구의 편을 들어야 할지 알 수 없는 곳이다. 마냥 동정심이 이는 사람도 없고 마냥 악하기만 한 사람도 없다. 모두들 변했는데 변한 자신을 인정하지 못하고 자존심만 세운다. 모든 일은 세 개의 광고판에서 비롯됐지만 애초에 그 간판이 있던 자리는 허허벌판이었다. 광고판이 세워짐으로써 비로소 감춰져 있던 그들의 내면이 드러난 것이다.


프랜시스 맥도먼드와 우디 해럴슨


이토록 무거운 소재를 영화는 묵직하게 전시하는 대신 블랙코미디로 비트는 전략을 택한다. 영화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럭비공처럼 예측 불가능한 방향으로 전개된다. 워낙 소재가 무겁다보니 관객은 웃어야 할지 계속 긴장하고 있어야 할지 당황하게 되는데 그러는 동안 인생의 아이러니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된다.


프랜시스 맥도먼드, 샘 록웰, 우디 해럴슨 등 세 배우의 ‘미친’ 연기는 완벽히 오리지널한 각본과 더불어 영화를 걸작으로 만들어준다. 분노와 상처에 대해 이토록 많은 생각을 하게 해준 영화는 참 오랜만이다.


샘 록웰과 프랜시스 맥도먼드


‘쓰리 빌보드’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은 아니다. 마틴 맥도너 감독은 고속도로를 달리다가 조지아주와 플로리다주 경계에서 비슷한 간판을 보고 이 영화의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조엘 코엔 감독의 아내이기도 한 프랜시스 맥도먼드의 밀드레드 캐릭터는 맥도먼드와 함께 만들었는데 맥도먼드는 서부영화 속 존 웨인의 여성 버전으로 만들고자 했다. 샘 록웰이 연기한 딕슨은 <리버티 밸런스를 쏜 사나이>에서 존 웨인의 상대역인 리 마빈을 참고해 만든 캐릭터다.


올해 75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드라마 부문 작품상, 여우주연상, 남우조연상, 각본상을 수상했다.


쓰리 빌보드 ★★★★

피해자를 가해자로 만드는 건 분노. 어디로 튈지 모르는 인생의 기막힌 아이러니.



(이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페이스북 시네마앤을 구독해주세요.)
유창
저널리스트. [스쳐가는 모든것들 사이에서 버텨가는] [세상에 없던 생각] 저자
댓글
  • 프로필사진 영화어제봄 영화 보고 쓰셨는지 의문이 드네요... 영화 제대로 보시고 쓰신 내용 다시 수정하시는게 좋을것 같네요. 특히 월러비가 복수했다고 줄거리 쓰신부분 다시쓰시구요.. 영화의 포인트는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는것이 아니었던걸로 기억하는데.. 피해자가 딱히 가해자가 된것도 없었구요. 2018.03.19 21:58 신고
  • 프로필사진 영화오늘봄 저도 유창님의 글이 제목부터 영화와 잘 맞지 않는다고 봅니다.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는 아이러니"라는 내용. 이 말 자체도 영화의 전체 흐름과도 맞지가 않네요.
    사건의 발단은 7개월전 죽은 딸에 대해 재수사를 촉구하는 엄마의 복수를 보여줍니다. 하지만 결말은 없습니다. 결말을 보여주기 위함이 아닌 과정을 보여주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경찰관 딕슨과 죽은 딸의 엄마 밀드레드, 두 인물이 보여주는 대립과 갈등에서 오는 여러 감정들이 이 영화의 핵심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여느 영화처럼 사회 이면에 보이지 않는 부조리에 대한 외침도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네 인생에 한마디 해주는 마지막 대사가 가장 인상적인 것 같습니다. 결국 인생에 대한 성찰이 아닐까요.
    2018.03.23 05:15 신고
  • 프로필사진 rayspace7 Youchang 저는 이 영화를 분노와 상처에 관한 이야기로 판단하고 글을 썼습니다. 제 글을 다시 읽어보았지만 어떤 부분이 영화와 다르다고 지적하신 건지 모르겠네요. 결말을 향해 나아가는 이야기가 아니라 과정을 보여주는 영화, 사회 부조리 등 이런 부분은 저도 동의하고요. 자신의 감정을 앞세우는 것이 누군가에게는 또다른 가해가 될 수 있다는 것 역시 인생의 성찰이죠. 그런 관점에서 쓴 제목입니다. 2018.03.23 07:0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