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How to Steal a Dog★★★★☆ 김성호 감독

완성도와 재미를 동시에 잡는 완벽한 방법. (2015.09.30)

라비앙 로즈 La môme★☆ 올리비에 다한 감독

에디트 피아프를 참 좋아하지만 정말 참기 힘들었던 졸작. 맥락없이 나열한 연대기는 지루하다. 마리옹 꼬띠아르의 위대한 연기만 기억에 남는다. (2015.09.29)

찰리와 초콜릿 공장 Charlie and the Chocolate Factory★★★★ 팀 버튼 감독

초콜릿 왕국을 건설한 냉혹한 윌리 웡카. 인정욕구를 충족시키지 못해 평생 소년이 된 아이의 이야기.(2015.09.27)

다크 엔젤 Fallen★★★★☆ 그레고리 호블릿 감독

Time is on my side. 롤링 스톤즈의 노래를 모티프로 악마와 싸우는 강직한 경찰. 반전 미스터리 스릴러로써 최고의 각본. (2015.09.27)

더 게스트 The Guest 애덤 윈가드 감독

아들의 친구라며 찾아온 데이빗. 그는 생체실험대상 군인이었다. 연기를 너무 못하는 댄 스티븐스. 거의 최악의 각본에 최악의 연출. (2015.09.26)

트라이앵글 Triangle 크리스토퍼 스미스 감독

개연성도 없고 맥락도 없다. 시지푸스 신화를 핑계로 뫼비우스의 띠만 겨우 맞춰놨다. (2015.09.21)

오피스 Office 홍원찬 감독

살인자인 과장이 인턴에게 빙의했다? 좋은 소재를 망쳐버린 최악의 연출력. (2015.09.19)

사도 The Throne★★★★☆ 이준익 감독

엔딩에서 정조의 부채춤은 거장만이 만들어낼 수 있는 한풀이. (2015.09.16)

셀프/리스 Self/less★★★ 타셈 싱 감독

뷰티 인사이드의 과학적 버전. 용두사미. (2015.09.14)

치외법권 Untouchable Lawmen★★ 신동엽 감독

<베테랑>과 같은 주제에도 전혀 다른 느낌. 막무가내도 정도껏 해야지. (2015.09.13)

미쓰 와이프 Wonderful Nightmare★★ 강효진 감독

역지사지 코미디. 지나치게 작위적인 단순화와 결국 법과 권위로 해결하려는 힘 만능주의. 아버지 반전은 좋았지만 뉴질랜드 엔딩은 황당하다. (2015.09.12)

스틸 앨리스 Still Alice★★★★ 리처드 글랫저, 워시 웨스트모어랜드 감독

알츠하이머 판정을 받은 언어학자. 잃어가는 삶에 대한 차분한 접근. 깔끔한 엔딩이 인상적.(2015.09.12)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 Alice In Earnestland★★★★ 안국진 감독

이정현을 위한 영화. 공기부터 다르다. 그러나 강렬한 초반에 비해 재개발 사업을 설명하는 중반부터 늘어진다.(2015.09.07)

협녀, 칼의 기억 Memories of the Sword★★☆ 박흥식 감독

스토리는 괜찮다. 오히려 뜬구름 잡는 대사 때문에 황홀한 미장센이 묻힌다. (2015.09.06)

피케이: 별에서 온 얼간이 PK★★★☆ 라즈쿠마르 히라니 감독

1시간 정도는 줄일 수 있을만큼 단순하고 길다. 그러나 메시지는 분명하다. (2015.09.05)

Youchang
저널리스트. [스쳐가는 모든것들 사이에서 버텨가는] [세상에 없던 생각] 저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