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블록체인이 세상을 뒤흔들 혁신적인 기술로 여겨지는 가장 큰 이유는 '스마트 컨트랙트' 덕분이다. 스마트 컨트랙트는 모든 계약의 중개자 역할을 대신한다. 딜러, 중개, 보증, 공증, 에스크로, 리스크 헤지 등 A와 B를 중재하는 역할을 하는 모든 기능을 블록체인에선 스마트 컨트랙트가 대체한다.



스마트 컨트랙트란 한 마디로 '자동화된 실행 규약'이다. 오대수 씨와 타짜가 단둘이 게임을 하게 된 상황을 가정해 보자. 두 사람은 서로를 믿지 못하기에 사전 계약서를 작성할 것이다. "만약 오대수 씨가 이기면 타짜는 가진 돈을 다 내놓고, 타짜가 이기면 오씨는 손모가지를 내놓는다." 이런 계약을 작성했다면 계약대로 집행되는지 확인해줄 중재자가 필요한데 현실에서라면 그런 사람을 찾기도 쉽지 않을뿐더러 판이 커지는 만큼 수수료를 두둑히 떼어가려 할 것이다.


스마트 컨트랙트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컴퓨터엔 자비가 없다. 계약이 컴퓨터 코드로 프로그래밍되어 있어 지정된 조건이 완료되면 무조건 실행된다. 스마트 컨트랙트하에서는 게임을 하는 내내 오씨는 손목을 조심해야 할 것이다.


스마트 컨트랙트를 처음 제안한 닉 재보


스마트 컨트랙트의 원리는 1994년 미국의 컴퓨터 과학자 닉 재보가 처음 제안했다. 모든 참여자가 계약 조건에 동의하고, 자동적으로 실행될 것을 신뢰할 수 있으며, 오류나 조작 위험이 거의 없는 계약의 실행을 설계한 것이다. 당시엔 기술 장벽으로 인해 개념상으로만 존재하다가 블록체인에 도입되며 빛을 발하고 있다.


최초의 스마트 컨트랙트는 '비트코인 스크립트'다. "보유한 비트코인의 잔액이 정확하고, 보낸 사람의 서명이 정확하면 거래를 정상으로 간주한다"는 계약이다. 하지만 비트코인 스크립트는 오직 거래 내역과 잔고만 저장한다는 한계가 있다.



2014년 탄생한 이더리움은 이 한계를 극복하고 스마트 컨트랙트에 다양한 상태값을 저장한다. 상태값 중에는 반복문이 있을 수 있는데 이더리움은 이것도 허용한다. 반복문이 허용되면 무한 루프가 발생해 시스템 전체가 마비될 가능성이 있는데 이더리움은 이를 'Gas'라는 일종의 수수료 개념으로 해결했다. 즉 이더리움 스마트 컨트랙트는 각 명령문을 수행할 때마다 수수료(Gas)를 발생시키고 네트워크상에 수수료 한계(Gas Limit)를 설정해 무한 루프를 차단한다.


이더리움이 스마트 컨트랙트를 강화한 덕분에 블록체인은 본격적으로 날개를 달기 시작했다. 블록체인을 슈퍼컴퓨터에 준하는 강력한 컴퓨팅 환경으로 만든 일등 공신이 바로 스마트 컨트랙트다.


시리즈 몰아보기:

>> 블록체인이 바꿀 세상 (1) 블록체인 누구냐 넌?

>> 블록체인이 바꿀 세상 (2) 막강 기술 스마트 컨트랙트

>> 블록체인이 바꿀 세상 (3) 왜 암호화폐로 시작했나

>> 블록체인이 바꿀 세상 (4)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차이

>> 블록체인이 바꿀 세상 (5) 일곱 가지 변화

>> 블록체인이 바꿀 세상 (6) 누구나 코인을 만들 수 있다

>> 블록체인이 바꿀 세상 (7) 완벽한 기술은 없다



Youchang
저널리스트. [스쳐가는 모든것들 사이에서 버텨가는] [세상에 없던 생각] 저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