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위기의 두 남자가 있다. 한 명은 정치권에 줄대다 배신당한 깡패고, 한 명은 끈 떨어진 검사다. 두 남자의 첫 만남은 악연이었다. 그러나 복수를 위해 힘을 합친다. 영화 <내부자들> 이야기다.


잘 알려져 있다시피 <내부자들>은 윤태호 작가의 미완결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웹툰은 한겨레 온라인에 2012년 연재됐는데 지금은 윤 작가의 요구로 사이트에서 내려져 책으로만 볼 수 있다.


<내부자들>의 우장훈과 안상구


웹툰과 영화는 상당히 다르다. 일부 캐릭터들과 상황만 겹칠 뿐, 인물의 사연도, 스토리 진행도, 리듬도 다르다. 우민호 감독은 원작을 재해석했다. 원작과 작가의 유명세를 빌려와 감독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직설적으로 한다.


웹툰이 어둡고 무거운 분위기 속에 정치인들의 실명과 얼굴이 고스란히 등장해 칼날 위를 걷는 듯했다면, 영화는 단순하고 낭만적으로 복수와 정의를 외친다. 웹툰이 복잡하게 이야기를 나열했다면, 영화는 이를 최대한 단순화시켜 두 명의 주인공과 세 명의 권력자에게 집중한다.



윤 작가 마무리하지 못한 빈 공간을 채운 우 감독의 재해석은 윤 작가의 <이끼>를 닮았다. <이끼>에서도 구원이던 두 남자는 결국 힘을 합쳐 구악을 몰아냈었다.


그런데 이 전략이 꽤 그럴 듯하다. 배우들의 엄청난 연기력 덕분이다. 주연을 맡은 이병헌과 조승우는 물론 중년 연기자인 백윤식, 이경영, 김홍파도 연기 내공을 보여준다. 영화의 초반부 성접대 장면에서 유력 일간지 논설위원, 대통령 후보, 자동차그룹 회장이 모여 수치심이라곤 찾아보기 힘든 가운데 벌이는 환락 파티 장면은 과감한 노출까지 감행한 이들의 호연이 아니었으면 그토록 적나라하게 느껴지지 않았을 것이다.


윤 작가 역시 "배우들의 힘을 믿고 한눈팔지 않고 한 방향으로 내달린 영화를 보며 오히려 많이 배웠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내부자들>의 안상구(이병헌)


무엇보다 이 영화를 끌고 가는 주인공은 이병헌과 조승우다. 스크린에 두 사람이 함께 잡히면 긴장감이 팽팽하게 달아오른다. 짐승 두 마리가 스크린을 씹어먹을 것처럼 으르렁거리는 모습이 마치 전성기 알 파치노와 로버트 드니로의 대결을 보는 듯하다.


웹툰을 본 사람이라면 이병헌이 연기한 안상구 캐릭터가 원작과 전혀 다르다고 느낄 것이다. 원작에선 펑퍼짐한 체구에 험악한 인상으로 권모술수에 능한 남자였다. 그런데 이병헌은 말끔하고 날렵한 외모로 안상구를 재창조한다. 전라도 사투리를 쓰는 정치깡패라는 점만 같을 뿐, 성격도, 야망도 다르다. 더 부드러워졌고, 심지어 로맨틱해졌다.


여기에 원작에 없는, 조승우가 연기한 우장훈 검사 캐릭터가 가세한다. 웹툰은 사진기자가 극을 끌고 가는 설정이었는데 영화는 이를 검사로 바꾸었다. 성격도 완전히 달라졌다. 원작의 사진기자가 조심성 많은 아웃사이더였다면 우장훈 검사는 위기를 기회로 만들 줄 아는, 출세욕 강한 다혈질의 사내다.


윤 작가는 조승우에 대해 "웹툰에선 언급하기 쑥스러워서 '정의'라는 단어를 쓰지 못했는데 조 배우가 발성하니 그 단어가 입에 달라붙어 신기했다"고 극찬했고, 우 감독은 "우장훈 검사는 애초 조승우를 생각하고 만든 캐릭터라 삼고초려해 캐스팅했다"고 말했다. <내부자들>에서 조승우는 두 창작자들의 언급 이상을 보여준다.


<내부자들>의 우장훈(조승우)


이렇게 성격도, 직업도 전혀 다른 두 남자가 만났다. 티격태격하던 두 사람은 공동의 목표를 향해 힘을 합친다. 스크린을 찢고 나온 듯한 두 배우의 힘으로 영화는 박력있게 내달린다. 카메라는 클로즈업으로 두 사람의 감정 변화를 잡아낸다. 날카로운 현실정치극이었던 웹툰은 영화로 옮겨오면서 두 남자의 강렬한 '버디무비'로 탈바꿈했다. 정치판의 리얼리티를 기대한 관객은 실망하겠고, 영화적인 강렬한 한 방을 기대한다면 만족할 것이다.


>> <내부자들> 윤태호 작가 "수치심 거세된 권력자들 그렸다"

>> <내부자들> 이 한 장면에서 시작했다



Youchang
저널리스트. [스쳐가는 모든것들 사이에서 버텨가는] [세상에 없던 생각] 저자
댓글
  • 프로필사진 우아한 양유창님은 어떻게 보셨습니까?
    저는 끝으로 갈수록 현실성이 너무 떨어져서 많이 아쉬웠습니다
    2015.12.08 17:48
  • 프로필사진 Youchang 정의를 다룬 한국영화에서 엔딩은 대부분 소셜미디어를 통한 폭로였습니다. <부당거래>부터 시작해서 <베테랑>, <특종>... 안 그런 영화가 없었죠. <내부자들> 역시 마찬가지여서 답답했습니다. 아직 그 이상이 없나 봅니다. 2015.12.09 10:53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