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떨어져 있는 동안에도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고 싶었어요."


서울의 남자와 뉴욕의 여자가 같은 시간, 다른 공간에서 만났다. 두 사람이 서로를 바라보는 컨셉트로 찍은 사진을 이어붙여 만든 작품이 소셜미디어에서 수십만 회 공유되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Meet / 만남 (뉴욕 브루클린 브릿지 & 서울 덕수궁 옆 돌담길)

길을 걷다가 그대를 마주합니다.

우리는 같은 시간 다른 공간에서 같은 마음으로 서로를 바라봅니다.

그대가 보고싶고 그대를 만났습니다.



이 사진을 만들어 배포한 이는 미디어 아티스트 이석 씨와 설치미술가 신단비 씨. 사진은 이들이 구상한 'Half & Half'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두 사람은 서울과 뉴욕에서 각각 전시회도 계획하고 있다. 실제 약혼한 연인 사이인 이들은 신 씨가 지난 9월 작품 활동을 위해 뉴욕으로 이주하면서 장거리 연애 커플이 됐다. 현재 뉴욕에 거주 중인 신 씨에게 작품을 만든 의도를 들어봤다.


"뉴욕에 오기 전부터 계획했던 작업이에요. (연인인 이석 씨와) 할 수 있는 작업이 뭘까 생각했어요. 거창한 것보다 일상에서 답을 찾았죠. 함께 가고 싶은 장소에서 각자 사진을 찍어 이어붙인다면 우리가 떨어져 있더라도 함께 하는 기분이 들지 않을까 상상했어요. 거기에 이국적 낭만이 더해져 이번 작품이 탄생했습니다."



두 사람은 영상통화로 상대방이 찍은 사진을 확인해가며 위치와 각도를 맞췄다. 몇 번의 시행착오를 거치다보니 나중엔 마치 그 사람이 앞에 있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였다고 한다. 두 사람이 연출한 로맨틱한 분위기가 사진을 통해 그대로 전달돼 보는 사람까지 설레게 한다. 그런데 두 사람은 왜 브루클린 브릿지와 덕수궁 돌담길을 장소로 택했을까?


"브루클린 브릿지는 제가 뉴욕에서 가장 처음 남자친구에게 보여주고 싶은 공간이었어요. 이석 씨는 저에게 덕수궁 돌담길을 함께 걷고 싶다고 자주 이야기 했었고요. 그렇게 첫 번째 작품 '만남'이 탄생했죠."



Touch / 만짐 (서울 양화대교 & 뉴욕 타임스 스퀘어)

맞잡은 손의 감촉이 그리워집니다.

손을 뻗어 빛을 만져봅니다. 내가 느끼는 것을 그대도 느낄까요?



그들은 같은 방식으로 타임스 스퀘어와 양화대교를, 개선문과 독립문을 이어붙였다. 두 장소의 경계엔 두 사람의 이야기가 꽃이 되어 피어오른다. 아이디어는 이렇게 별것 아닌 일상에서 간단한 시도만으로도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진이다.


두 사람이 만든 사진들에 뜨거운 반응을 보인 이들은 현재 장거리 연애 중인 커플들이 많았다. 서로 다른 두 장소에서 하나 되어 만난 사진 속 남녀에게서 낯익은 그리움의 감정을 발견한 것이다. 신 씨는 이들에게 감사의 말을 잊지 않았다.


"저희처럼 장거리 연애를 하시는 분들에게 많은 응원의 메시지를 받았어요. 지금 사랑하는 사람이 멀리 떨어져 있다면 당장 따라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Pass / 지나감 (뉴욕 워싱턴 스퀘어 파크 개선문 & 서울 서대문구 독립문)

우리의 시간이 지나가면 우리의 이야기도 지나갑니다.

우리의 지난 시간을 기억하고자 합니다.

그대의 어젯밤이 지나면 내가 그 밤을 오늘과 함께 받겠습니다.



두 사람의 장거리 연애는 언제까지 이어질까? 도시와 도시, 낮과 밤의 경계를 허물고 언제 다시 만나게 될까?


"내년 3월께 이석 씨가 뉴욕으로 올 예정이에요. 그때까지는 장거리 연애로 재미있는 아이디어를 계속 생각해볼 거예요."



Icecream


Outlet PigNose


NYC Yellow Cab SEOUL Ocher Taxi


Sunset


모두 잠든 그 시간에도

깜깜한 세상을 비추이는 별빛처럼

그대가 알지 못하는 사이에도

내 그리움은 그대의 어둠을 비추고 있네


(김영춘의 시 '기특한 일' 중에서)



>> 신단비이석 "우리에겐 지금이 가장 찬란한 순간"



Youchang
저널리스트. [스쳐가는 모든것들 사이에서 버텨가는] [세상에 없던 생각] 저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