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베테랑


"호의가 계속되면 그게 권리인 줄 알아요."

- <부당거래>의 검사 주양


"개도 거울 보면 깜짝 놀라. 자기가 사람인 줄 알고."

- <베테랑>의 재벌2세 조태오


닮은 듯 다르다. 비슷한데 그때 그 쾌감은 아니다. <부당거래>와 <베테랑> 얘기다. 2010년 개봉한 <부당거래>는 꼬투리 잡힌 경찰이 더 나쁜 검사와 기업인 잡는 이야기고, 올해 개봉한 <베테랑>은 정의감 투철한 경찰이 망나니 재벌2세 잡는 이야기다. 전자가 촘촘한 플롯과 짜임새를 갖췄다면 후자는 경쾌한 액션으로 승부한다. 두 편 모두 외나무다리로 밀어붙이는 영화인 것은 똑같다.


참여한 사람도 상당 부분 겹친다. 황정민이 형사로, 천호진이 경찰국장으로, 유해진이 기업인으로 등장하고, 정만식, 김민재, 안길강 등이 그대로 출연한다. 류승범이 맡았던 악역을 이번엔 유아인이 대신했고, 동료 형사로 마동석 대신 오달수가 나오지만 많이 보던 얼굴이라 거기서 거기다. (마동석은 마지막에 아트박스 사장으로 깜짝 등장해 큰 웃음 안기며 진정한 카메오가 무엇인지를 보여준다.)


부당거래


감독은 둘다 류승완이지만 <부당거래>의 각본은 박훈정, <베테랑>의 각본은 류승완이다. 박훈정은 <혈투> <신세계>를 연출한 감독이기도 한데 <부당거래>와 <베테랑>을 비교해보면 두 감독의 차이가 고스란히 드러난다. 즉, <부당거래>는 류승완의 영화지만 박훈정의 뛰어난 각본 덕분에 거친 액션 속에 촘촘한 이야기가 더 빛날 수 있었다. 반면 <베테랑>은 이야기보다는 캐릭터의 매력과 맛깔난 대사로 시간 가는 줄 모른다. 명쾌한 선악구도 속에 황정민은 물 만난 고기처럼 뛰어놀고 주위 도구들을 활용한 액션은 코믹하고 시원하다.


<베테랑>은 류승완 감독이 <부당거래>를 자기 방식으로 다시 만든 영화처럼 보인다. 입체적이던 캐릭터는 평면적이 됐는데 이는 꼭 3차원 투시도였던 작품을 2차원 평면으로 그린 것 같다. 비판이냐고? 그렇지 않다. 평면은 평면인데 꽉찬 평면이다. 알차게 최선을 다한 평면이다. Blondie의 'Heart of Glass'가 흘러나오며 시작하는 첫 장면부터 상당히 공을 들여 인물과 상황이 원래 거기 그렇게 있었을 것처럼 보인다. 한 마디로 핍진성을 확보하고 있는 것이다. 어색하지 않고 진부하지 않으니 영화는 팔딱팔딱 살아숨쉰다. 여기에 류승완의 특기인 액션은 과하지도, 덜하지도 않게 미디엄 템포로 이야기와 흐름을 맞춘다. 마치 전성기 시절의 성룡이 등장하는 <폴리스 스토리>를 보는 기분이랄까?


다만 아쉬운 점이라면 <베테랑>이 유일하게 <부당거래>와 차별화할 수 있었던 지점인 여형사 장윤주 캐릭터를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는 점이다. 비중이 작다. 스크린을 잡아먹을 듯한 황정민을 러닝타임 내내 볼 수 있는 것은 즐겁지만 그때문에 신선한 여형사 캐릭터 하나를 놓친 것 같아 아쉽다.


Youchang
저널리스트. [스쳐가는 모든것들 사이에서 버텨가는] [세상에 없던 생각] 저자
댓글
  • 프로필사진 무비투데이 이거 보고온 친구들마다 ㅋㅋ
    겁나 통쾌하고 오락액션영화로 강추한다던데 아직못봤네요
    기대가 큰영화 !!
    2015.08.10 10:38
  • 프로필사진 이어 각본에 관한 내용은 요새 시네타운 나인틴이란 팟캐스트에서 류승완감독이 해명하신 내용이 있으니 혹 필요하시면 참조하시길 2015.09.06 01:42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