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물 세살. 혜화는 구김이 없을 것 같은 깨끗한 얼굴입니다. 그녀는 유기견을 돌봐주고 다친 강아지를 치료해줍니다. 유다인이 연기한 혜화의 표정 하나하나가 순수한 영혼을 깨우는 듯합니다. 그런데 그녀에게는 비밀이 있습니다. 5년 전 그녀는 임신을 했고 남자는 떠나갔고 힘들게 출산을 했습니다. 그때 모두들 아이가 죽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지금 떠났던 남자가 다시 나타나 아이의 행방을 알고 있다고 말합니다. 혜화가 홀로 키워온 유기견들처럼 그녀의 아이도 누군가에게 입양되어 5년 동안 키워지고 있었을까요? 혜화의 가슴은 뛰기 시작합니다.


2010년 한국독립영화계의 보석이라는 칭찬을 받았던 영화 <혜화, 동>을 보면서 좋은 영화의 요건은 무엇일까 라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혜화, 동>은 사람들에게 울림을 주는 영화입니다. 그것은 플롯상의 사건들에서 나온다기보다는 혜화의 행동과 표정에서 나옵니다. 개와 아이들을 조용히 바라보고, 자신의 손톱을 모으고, 울어도 눈물을 닦지 않는 그녀의 행동들. <내 아내의 모든 것>의 임수정처럼 "나도 사랑받고 싶었어" 라고 말하지 않아도 표정과 행동만으로 알 수 있는 것들. 사물의 미묘한 변화를 통해 심리를 우회적으로 표현하는 문학적 묘사. 말은 쉽지만 사실 그것을 관객들에게 제대로 전달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죠. 혜화의 감정이 폭발하는 장면에서 그녀를 바라보는 한수의 표정은 미묘하게 흔들립니다. 그 장면을 보면서 <혜화, 동>은 문학적인 묘사들을 영상으로 성취해낸 영화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편 <혜화, 동>은 좋은 영화지만, 잘 만든 영화라는 생각에는 미치지 못했습니다. 감정선을 움직이는데는 문학적인 재능을 발휘했지만 그 감정선을 영상미로 승화시키는 데까지는 미치지 못했습니다. 그것은 좀더 기술적인 영역일수도 있고 영화적 상상력이 필요한 분야일 수도 있습니다. 좀더 미장센에 신경을 썼으면 어땠을까, 혹은 좀더 조명이나 촬영을 풍부하게 했으면 어땠을까, 좀더 주인공이 아닌 조연들에 신경을 썼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하지만 미술이나 촬영, 음악, 캐스팅 등에서 완성도를 높일 수 있었다면 더이상 독립영화가 아니었겠죠. 감독은 부족한 부분을 대부분 혜화의 클로즈업으로 대신하고 있습니다. 혜화의 얼굴은 앞, 옆, 뒤 가릴 것 없이 모두 예쁘고 또 이 영화의 분위기와 잘 어울려서 기술적으로 부족한 면들을 충분히 채워줍니다.


영화를 보고 나면 유다인이라는 배우가 성장하리라는 것을 기대할 수 있고 또 실제로 그렇게 되어가고 있습니다. 빨간 목도리와 조심스럽게 개를 불러내는 모습과 아이를 꼭 안고도 고인 눈물을 쏟아내지 못하는 큰 눈은 외유내강의 혜화 그대로입니다. 혜화의 남자 한수로 등장한 유연석도 <올드보이>의 아역 이미지를 벗고, 한때 사랑했던 여자를 버리고 떠난 자신을 반성하는 남자로서, 또 죽은 줄 알았던 아이의 아버지로서 흔들리는 모습을 사려깊게 연기하고 있습니다. 동갑내기인 두 사람은 현재 영화와 TV에서 점점 존재감을 높여가고 있습니다.


다만 군데군데 두 사람의 연기의 감정선이 튄다는 느낌이 있었습니다. 이것이 연출이나 편집상의 실수인지 혹은 신인배우의 경험부족이었는지 궁금했는데, 감독의 제작후기를 읽어보니 촬영 도중에 폭설이 내리는 바람에 원래의 촬영계획을 수정했다고 하는군요. 그래서 실내장면을 먼저 찍는 것으로 촬영순서가 바뀌는 바람에 배우들이 감정의 흐름을 다시 잡아야 했었다고 합니다.




Youchang
저널리스트. [스쳐가는 모든것들 사이에서 버텨가는] [세상에 없던 생각] 저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