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올해 서른. 1986년생으로 나이는 같지만 느낌은 전혀 다르다. 셋 다 전통적인 미남은 아니다. 하지만 한 번 보면 기억에 오래 남는 외모를 가졌다. 한 명은 삐딱하고, 한 명은 소심하며, 한 명은 푸근하다. 류준열, 변요한, 안재홍 이야기다.


류준열과 변요한은 <소셜포비아>(2014)에서 만났고, 류준열과 안재홍은 <응답하라 1988>에서 형제로 출연 중이다. 변요한과 안재홍은 함께 출연한 작품은 없지만 <소셜포비아>와 <족구왕>으로 신인남우상 경쟁을 벌인 사이다.


<응답하라 1988>의 류준열


우선 류준열 이야기.


독립영화계의 문제작 <소셜포비아>는 올해 봄 다양성영화로 개봉했다. 이 영화의 주인공은 <미생>의 스타 변요한이지만 영화를 보면 변요한 못지않게 눈에 띄는 남자가 있다. 'BJ 양게' 역을 맡은 류준열이다.



홍석재 감독은 그에 대해 "오디션을 볼 때 이미 그는 양게 역할을 하기 위해 태어난 배우 같았다"며 "촬영할 때 양게가 너무 튀는 것 아닌가 걱정했는데, 편집하면서 그저 '준열 씨 사랑해요'만 외쳤던 기억이 난다"고 극찬했다.


이 영화에서 류준열의 존재감은 대단하다. 영화는 무거운 톤으로 전개되는데 류준열이 등장하면 영화는 생기를 얻는다. BJ 역할로 그는 사건 현장을 생중계하며 쉴 새 없이 떠드는데 애드리브로 분량의 대부분을 채웠다고 한다.


<소셜포비아>의 류준열


이렇게 데뷔작으로 끼를 발산한 류준열이지만 그가 연기를 시작한 것은 2년밖에 되지 않는다. 그의 데뷔작은 2014년 단편 <미드나인 썬>으로 29살때였다. 그동안 그는 뭘 하다가 이제서야 나타난 걸까?


한 인터뷰에서 그는 "배우의 길은 갑자기 열렸다"고 말했다. 원래 교사가 되려고 했던 그는 교대와 사범대 진학을 준비하다가 어느 순간 자신의 길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 연기자의 길로 방향을 틀었다.


<응답하라 1988>의 류준열과 안재홍


올라간 눈꼬리와 홑꺼풀 눈으로 반항기 가득한 표정을 만들어내는 그는 최근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선 정봉(안재홍)의 동생 정환 역을 맡아 혜리와 심쿵 연기를 보여주며 여심까지 자극하고 있다. 또 얼마 전 엑소 수호, 지수, 김희찬 등과 함께 촬영을 마친 청춘영화 <글로리데이>의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고작 2년차 늦깎이 배우 류준열의 시대는 이제 막 시작되는 중이다.


<미생>의 변요한


드라마 <미생>에서 한석율을 연기해 뒤늦게 스타가 된 변요한은 독립영화계에선 이미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였다. 2011년부터 <재난영화>, <토요근무>, <목격자의 밤> 등 단편영화에 출연했고, 작년 개봉한 독립영화 <들개>에선 취업에 실패한 뒤 사제폭탄을 만드는 정구 역을 맡아 울분과 순응의 경계에 선 청년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 영화를 본 봉준호 감독은 그에게 두 얼굴을 가진 배우라고 극찬하기도 했다.


변요한은 어릴 적부터 배우를 꿈꿨지만 그 길로 곧장 나아간 것은 아니었다. 군대에 유학까지 다녀왔는데 연기에 대한 열정이 사라지지 않아서 부모의 반대를 무릎쓰고 스물네살에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09학번으로 입학해 연기를 배워 여기까지 왔다.


<소셜포비아>의 변요한


<미생> 이전 그는 <우는 남자>와 <마돈나>에 출연했고, 올해 초에는 이제훈, 조진웅, 윤계상 등이 소속된 사람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었다. <미생> 이후 개봉한 <소셜포비아>는 다양성영화로는 꽤 많은 25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는데 이는 변요한의 힘이라는 해석이 많았다.


<육룡이 나르샤>의 변요한


내성적이고 소심한 성격으로 진중한 연기를 주로 펼쳐왔던 그가 대중에 이름을 알린 첫 캐릭터가 '까불이 벽치기' 한석률이라는 사실은 아이러니다. 하지만 이는 배우의 길을 택한 변요한의 숙명일지도 모른다. 스스로를 하나의 그릇에 가두지 않고 늘 변화해야 하는 것이다. 다행히 그는 스타보다는 연기자에 방점을 찍고 다양한 배역에 욕심을 내는 중이다.


"거짓 감정을 꾸미지 않는 배우가 되는 것"이 목표라는 그는 현재 SBS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 가상의 인물 이방지 역을 맡아 '세기의 자객'이자 아웃사이더로 강렬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의 연기폭이 어디까지 넓어질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족구왕>의 안재홍


안재홍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영화는 <족구왕>이다. 낙천적인 복학생 홍만섭 역할로 그는 작년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 후보에 올랐다.


건국대 영화과 출신인 그는 홍익대 영상영화과 출신인 우문기 감독과 2013년 중앙대 안성캠퍼스를 배경으로 <족구왕>을 촬영했다. "남들이 싫어한다고 자기가 좋아하는 걸 숨기고 사는 건 바보 같아요."라는 만섭의 대사는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었다. 족구와 한 여자에 대한 우직한 사랑을 품은 남자는 안재홍이기에 웃음과 슬픔이 교차하는 캐릭터로 관객에게 다가갈 수 있었다. 그는 이 영화로 충무로에서 '차세대 송강호'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안재홍 역시 처음부터 배우를 하겠다고 생각한 것은 아니었다. 수능을 본 뒤 전공을 고민하다가 어린 시절 비디오 보는 것을 좋아했던 기억이 떠올라 건국대 예술학부 영화전공 05학번으로 입학했다. 졸업 후 대학로에서 1년 동안 연극을 하던 중 건국대 교수이기도 한 홍상수 감독의 <북촌방향>(2011)으로 영화에 데뷔했다. 유준상을 따라하다가 폭언을 듣는 영화과 학생 역할이었다. 그는 이후에도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2)에서 해원의 전 남자친구로 출연했고, <우리 선희>(2013), <자유의 언덕>(2014) 등에선 연출부나 제작부로 현장을 지켰다.


<1999, 면회>의 안재홍


그를 '될성 부른 떡잎'으로 알아보게 만든 영화는 김태곤 감독의 <1999, 면회>(2012)였다. 이 영화에서 안재홍은 우유부단한 재수생 승준 역할로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감독조합상 남자배우상을 공동수상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 영화는 독립영화인들의 제작 공동체인 '광화문시네마'의 첫 작품으로 그는 자연스럽게 두번째 작품인 <족구왕>의 주연으로 발탁된다. 족구 실력이 형편없었던 그는 '쿵푸팬더'처럼 보이기를 원했던 감독의 요구로 살을 더 찌워 촬영에 임했고, 결과는 김지운 감독이 "올해 가장 사랑스러운 캐릭터가 나온 역대급 병맛 영화"라고 말할 정도로 인상적이었다.


이후 그는 윤성호 감독의 웹드라마 <출중한 여자>에서 뒤늦게 사랑을 고백한 10년 친구, <썸남썸녀>에서 건실하지만 인기 없는 짠돌이를 연기했다.


<출중한 여자>의 천우희와 안재홍


현재 그는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류준열의 형으로 우표 모으기가 인생의 낙인 만년 재수생을 연기하고 있으며, 영화도 부지런히 촬영중이다. 개봉을 앞둔 수지 주연의 <도리화가>에서 류승룡의 판소리 문하생을 연기하느라 판소리를 공부했고, <마지막 잎섹>에선 류덕환의 친구 역을 맡아 촬영을 마치고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또 심은경 주연의 <널 기다리며>에선 형사 역에 캐스팅되는 등 그는 지금 충무로가 노리는 신선하면서 친근한 얼굴 1순위다.


***


전형적인 미남은 아니지만 왠지 모르게 정이 가는 3명의 동갑내기 배우들. 뒤늦게 빛을 본만큼 그들에겐 아직 보여줄 것이 더 많아 보인다. 이들의 행보가 기대되는 이유다.



Youchang
저널리스트. [스쳐가는 모든것들 사이에서 버텨가는] [세상에 없던 생각] 저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