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국판 <록키호러 픽쳐쇼>인 <삼거리극장>을 만든 전계수 감독에겐 뭔가 특별한 게 있다. 분명히 감수성은 B급인데 메이저에서도 통할 법한 느낌 같은 것. 그에게 <러브픽션>은 일종의 테스트다. 상업영화가 되느냐 마느냐. 하정우와 공효진이라는 맥주를 부르는 궁합과 유인나, 지진희, 조희봉, 곽도원 등 화려한 출연진을 등에 업었다. 하지만 결과는 손익분기점을 겨우 넘긴 정도. <화차>에게 완패. 그러나, 아쉽지만 잘 싸웠다. 한편으론 야속하다. 관객들이 몰라준다. 넘치는 끼와 재치를 담기에 러닝타임이 부족해보이기까지 하는데 말이다.


<러브픽션>은 시나리오가 계속해서 말을 거는 영화다. 영화 속 인물들이 상황에 따라 이 역할 저 역할을 소화하는 모습이 꼭 연극 같다. 비행기 안에서 구주월이 읽고 있는 [파우스트]의 메피스토펠레스(혹은 M)이 등장해 주월에게 이것저것 잔소리를 하는 모습은 마치 우디 앨런의 영화를 연상시킨다. 우디 앨런이 신경쇠약 직전의 히스테리한 대사들을 내뱉었다면 구주월은 로맨틱하고 시적인 언어들을 내뱉는다. 때로는 웃다가 뒤로 넘어갈 정도로 재미있고, 때로는 진지할 정도로 서정적이다.


화두는 '겨털'이다. 그에게 뮤즈이자 오직 승리의 존재, 희망의 메타포인 그녀의 겨드랑이에 자라난 털. 그것은 하던 일을 멈추게 할 정도로 그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거기에서부터 연애와 노래와 소설이 시작된다. <삼거리극장>에서 흥겨웠던 '똥싸는 소리' 멜로디가 <러브픽션>에서는 겨털에 대한 오해와 찬양으로 바뀌었다. 겨털은 그와 그녀 사이의 넘을 수 없는 벽이자 환상이 깨어질 때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이며, 궁극적으로는 남자와 여자 사이의 간극이다. 하지만  두 사람은 노력한다. 눈엣가시 같은 서로의 겨털을 이해하기 위해서. 극중에서 희진은 "인생은 자신에 관한 오해를 계속 해명해가는 과정"이라고 말한다. 주월은 그 말을 기억하고 해명을 듣기 위해 알라스카로 간다. 전계수 감독은 참 시니컬해 보이면서도 한편으로는 캐릭터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잃지 않는다.


 


M(이병준)은 주월에게 이렇게 충고한다. 너는 연애를 네가 만든 캐릭터처럼 하고 있다고. 만들고 싶을때 만들고 버리고 싶을때 버리는건 사랑이 아니라고. 젊은 베르테르 만큼이나 격정적인 사랑에 빠지고 싶던 주월은 그가 로테라고 믿고 싶을 만큼 이상적인 여자를 만났지만, 젊은 베르테르 만큼이나 유머 감각이 없는 자신에게 실망해 권총 자살을 택하는 대신, 그가 찌라시라 부르는 신문에 '액모부인'이라는 3류 소설을 연재하는 방식으로 그녀에 대해 알게 된 것을 문자로 정리하기 시작한다. 구주월 혹은 양방울이 보여주는 상상력은 수많은 그저 그런 연애후일담 속에서 <러브픽션>을 돋보이게 하는 힘이다.


문학과 연애를 묶어 기발한 대사를 만들어내는 재치, 환타지와 현실을 구분할 줄 아는 영리함, 그럼에도 불구하고 겨털에 집착하는 여전한 B급 마인드. 이 모든 것이 각본가로서 또 감독으로서 전계수를 돋보이게 한다. 다만 아쉬운 점은 영화를 좀더 몽환적으로 찍었어도 좋았을 뻔했다. 어쨌든 그는 다음 영화가 기대되는 몇 안되는 감독 중 한 명이다.


Youchang
저널리스트. [스쳐가는 모든것들 사이에서 버텨가는] [세상에 없던 생각] 저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