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5년 개봉작 중 나만의 베스트 10을 꼽아봤습니다.



10위. 러브 앤 머시



천재 뮤지션의 머릿속을 탐구하다.



9위. 도쿄 트라이브



힙합과 SF가 기묘하게 만났을 때. 제정신이 아닌 영화 경험.



8위. 폭스캐처



표정만으로 전달되는 서늘한 심리묘사.



7위.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



이 영화의 디스토피아는 진짜다.



6위.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홍상수의 이야기 실험은 계속된다.



5위. 스파이 브릿지



가장 코엔스러운 스필버그를 만나다.



4위.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직선의 이야기, 강렬한 캐릭터, 최전선의 영화.



3위. 인사이드 아웃



머릿속에서 만들 수 있는 가장 완벽한 이야기.



2위. 위플래쉬



집요하게 끝까지 간다.



1위. 더 랍스터



범접하기 힘든 초현실주의 러브스토리.




특별 언급:


맨 프럼 어스

모스트 바이어런트

무뢰한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레전드

버드맨

베테랑

분노의 질주: 더 세븐

뷰티 인사이드

빅 히어로

소수의견

스틸 앨리스

와일드

인턴

피케이: 별에서 온 얼간이

하늘을 걷는 남자



올해 최악의 개봉영화 10:


간신

순수의 시대

쎄시봉

연평해전

오피스

은밀한 유혹

인서전트

주피터 어센딩

치외법권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Youchang
저널리스트. [스쳐가는 모든것들 사이에서 버텨가는] [세상에 없던 생각] 저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