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2년 대선은 박근혜와 유시민의 구도로 갈 것으로 예상한다.

한나라당에서 독자적인 목소리를 내며 영향력을 키우고 있는 박근혜에 비해
이제 막 국민참여당에 입당한 유시민의 입지가 아직은 좁아 보이지만
엊그제 손석희의 마지막 100분 토론에 등장한 더 업그레이드된 유시민을 보고 있자니
차기 대선주자로서의 면모가 유감없이 드러난다.

토론의 달인 노회찬조차도 이제 약간 낡은 느낌이 들어 보일 정도로
이날 유시민의 발언 한 마디 한 마디는 정곡을 찌르는 것이었다.

유시민은 민주당, 개혁당, 열린우리당, 국민참여당 등 그동안 여러 당을 전전했지만
그의 정치활동에서 일관되게 느껴지는 것은 결국 김대중과 노무현의 정신을
잇고 있다는 점이다.

최근 대선후보 여론조사에서도 박근혜가 30% 정도로 1위,
유시민이 그에 한참 못미치는 8% 정도로 2위를 달리고 있는데
그에 비해 3위 그룹은 3% 정도에 그치고 있다.
유시민의 지지율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직전의 15%에 비해서는
많이 떨어진 수치이지만 그가 얼굴을 드러내면 드러낼수록
그의 지지율은 더 올라갈 것이라고 생각한다.

박근혜에게도 내부에 정몽준과 정운찬이라는 걸출한 대항마가 있어서
마냥 편안하게 여당 후보가 될 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한나라당을 숯한 위기에서 구해낸 그이기에 밍숭맹숭해보이는 두 정씨보다는
확실히 더 한나라스러운 정치인인 것은 틀림없다.
다만 박정희 향수가 계속될 지 여부와 첫 여성후보라는 점이 변수가 될 수 있겠다.

박근혜와 유시민의 구도로 전개될 때 2012년 대선은 몇 가지 특징을 갖게 된다.


1. 경북 사람이 후보로 나선다

아직까지 대선에서 한 번도 같은 지역 사람만이 주요 후보가 된 적은 없었다.
유력한 두 후보가 대구와 경주, 즉 모두 경북 사람이라는 것은
결국 경북 지역을 둘로 나누게 될 것이고 이는 그동안 굳건했던 경북의
한나라 정서를 깨는 시발점이 될 것이다.

경남 사람 노무현이 당선되면서 어찌되었든 경남/부산에서 일부지만
민주당 국회의원이 나오고 있다는 점을 상기하면 되겠다.
그만큼 지역감정의 벽은 허물어지는 것이다. 아주 조금씩.


2. 박정희 vs 노무현

결국 이 구도다. 노무현 서거 이후 "역대 가장 훌륭한 대통령이 누구였나" 라는
설문조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근소한 차이로 박정희를 누른 적이 있었다.
그동안 굳건했던 '박정희=1위' 공식이 깨진 것이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에 모인 500만 인파는 박정희 추모기간 때의
열기보다 규모는 작았을지 모르지만 훨씬 더 자발적이었다.

박정희 식이냐, 노무현 식이냐.
앞으로 한국사회를 어떻게 끌고 갈 것인가에 대한 질문이 담긴 대선이 될 것이다.


3. 보수 vs 진보와 여성 vs 남성이라는 대칭

보수 vs 진보는 지금까지의 대선과 엇비슷한 구도이지만
여기에 여성 vs 남성이 겹치면서 어쩌면 가치관에 혼란이 올 수도 있다.

여성계는 첫 여성 대통령을 지지할 것인가 아니면
여성에게 더 유리한 정책을 펴는 대통령을 지지할 것인가 라는
딜레마에 봉착할 것이다.

결국 아주 보수적인 후보가 여성이라는 변수가
유시민에게는 여성들의 표가 갈리는 약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


Youchang
저널리스트. [스쳐가는 모든것들 사이에서 버텨가는] [세상에 없던 생각] 저자
댓글
  • 프로필사진 미완의해방 이명박을 찍었던 어리석디(식민지 노예근성이 뼛속 깊숙이 박혀있는) 어리석은 유권자들, 또 다시 속는 줄 알면서도, (그래, 우린 어쩔 수 없는 거야)라고 하면서, (그래도 박정희 대통령이 있었기에 그나마 우리가 이정도 먹고 살게 되었던거야) 라고 되뇌이면서 박근혜 지지할 듯.....60여년 전에 친일청산 못한 못난 조상 둔 덕(?)에 그 짐(한과 근성까지도)까지 남아있는 후손들이 떠안아야 하는 것 아닐까 합니다. 생각을 해보세요. 박근혜가 이나라를 위해 무엇을 하였으며, 어떤 정치적 비전을 가지고 있으며, 중요 정치사안마다 그의 입장은 무엇이었는지 등에 대해 언제 단 한 번이라도 유권자들로부터 검증거칠 기회가 있었는지요? 박근혜가 가지고 있는 것이라고는 박정희 후광과 이미지로 덧칠 된 신비주의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닙니다. 이것이 바로 박근혜라는 사람의 실체인 셈이지요. 모르긴몰라도 아마 박근혜가 집권하면 그 아버지는 물론이요 이명박 현 대통령보다 더하면 더했지 결코 덜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 국민들이 이런 것들을 꿰뚫고 정말 제대로 된 선택을 할 수 있을까요? 글쎄요. 제가 보기에는 현재 55세 이상 되신 분들 세대가 전부 가고 나서야 실상을 제대로 깨닫게 되지 않을까 합니다. 2009.11.22 17:12
  • 프로필사진 55세 이하 헐! 겨우 면했네 55세이하입니다. 박근혜랑 유시민 사실 비교가 안된다고 봅니다. 지지자들의 태도로 볼 때 박근혜는 거의 근거없는 맹종이고 유시민은 이미 검증된 경력에 덧붙여 노무현사건을 거치면서 더욱 단단해진 면모 하며, 그의 지지자들 역시 대부분 의식을 갖추고 있는 젊은세대이기 때문이죠. 2009.11.22 20:17
  • 프로필사진 아이쿠!!!!!!!!!!! 그럼, 난 누굴 찍으라고?!!!!!!!!!독재자의 딸과 분당의 귀재며 위선자의 전형인 유시민 중 누굴 찍어야 하는 건 아니겠지.
    그런 불상사가 일어나서는 절대 안된다는 사실을 주위 사람들에게도 고지 시켜줘야하는데..
    이나라에 이렇게도 대통령될 자격있는 자가 없단 말인거야????
    손학규도 있고 정동영, 천정배, 또 지금은 노무현 탄핵 때문에 외면받는 추미애, 등등 그 많은 사람들 중에 왜 유시민인거냐구? 유시민의 실체를 겪고도 유시민인건지. 전라도 사람과 경상도 진보가 똘똘 뭉쳐 유시민을 찍는다고? 서울 사람들, 경기도 사람들아, 우린 아니다. 그런 실수는 하지말자.
    2011.01.13 13:26
댓글쓰기 폼